소프라노 김윤지와 함께하는 음악여행 제 208회

Chia sẻ

(VOVWORLD) - 18세기 철혈재상이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독일 초대 재상 비스마르크는 어느 날, 친구와 함께 사냥을 나가게 되었습니다. 그런데 친구가 숲속에서 길을 잃어 헤매다가 그만 늪에 빠져 살려달라고 외쳤습니다. 이를 본 비스마르크는 총을 꺼내 친구에게 겨누며 이렇게 말했습니다.

피드백